태백산맥 3권소설

태백산맥 3권

태백산맥 3권 김범우는 예수상을 물끄러미 올려다보고 있었다. 가시면류관을 쓴 고통스러운 모습의 예수였다. 서른세 살의 나이로 문둥이나 창녀, 걸인 같은, 버림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