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 소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 소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 소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너무도 유명했던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이 영화화가 되었습니다. 아마 소설보다 더 유명할 김영하 작가의 작품이라 소설을 읽지 않은 사람들도 많이 기대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이 괜찮은 소설을 영화화했을때의 결과물에 대한 우려감이 있는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설경구와 김남길, 그리고 설현의 출연만으로도 러닝타임이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설경구가 아니면 과연 이 소설이 스크린으로 재현될 수 있었을까하는 의구심과 함께 김남주의 순진하면서도 차가운 눈빛의 연기, 그리고 피투성이가 되도 예쁜 설현의 모습은 영화의 재미를 떠나 화면을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이미 많이들 아시다시피 영화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늙은 살인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원작소설의 반전과는 또 다른 반전을 영화에서는 보여주고 있었는데요. 그 점이 대중적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평론가들에겐 평범한 스릴러를 만들어버렸다는 이유로 평점이 깎인 것 같기도 합니다.

기시감이 들지 않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은 특이했던 소설과는 다르게 영화는 소설과의 다른 지점을 찾기 위해서였는지 아니면 좀 더 대중적이려고 했던지 장르영화에 걸맞는 반전을 꾀하고 있습니다. 원작소설은 살인자 스스로의 기억에 대한 이야기였다면, 영화는 그 이야기에 살인자들끼리의 대결구도와 딸과의 사랑이야기를 더합니다.

 

사진출처: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스틸 컷
사진출처: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스틸 컷

감독 원신연은 무술감독 출신이어서 그런 것인지 몸으로 하는 액션 이외에도 차량이 뒤집어 지는 장면 같은 곳에서도 확실히 자신만의 미학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기억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어서 그런지 배경은 현실에 있을 것 같으면서도 없을 것 같은 그런 공간들로 채워져 있어서 묘한 느낌의 스토리와도 잘 어우러지고 있습니다.

소설을 읽다 보면 영화 “메멘토”가 생각났었습니다. 아마 그런 구성을 피해가고 싶었을 수도 있을 겁니다. 소설을 영화하 하면서 범죄액션스릴러로 장르화 하다 보니 소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영화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감독이 의도했던 하지 않았던 간에 내러티브에 걸맞지 않은 장면들도 삽입이 되어 관객들을 혼동에 빠뜨리기도 한 것 같습니다. 이런 것들을 재미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스토리의 완성도에 대한 의심을 가지게도 합니다.

사실 말씀드리자면 원작소설도 빈틈이 없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 비할 것은 아니었고, 개인적으로 반전의 묘미도 소설이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읽히는 김영하의 소설을 꽤 준수하게 재밌게 봐지는 영화로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원작을 뛰어 넘지 못하는 영화라는 것은 피할수 없는 숙명 같은 것일까요? 하지만 원작을 보지 않은 분들도 어느 정도 재밌게 영화를 관람하실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화면으로 옮겨지면서 한국식의 평범한 스릴러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그럼으로 인해서 좀 더 대중적인 영화가 된 것이니까요. 독립적으로 따로 생각하면 그렇게 나쁜 작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와 소설 둘 다 재밌으니 심심하실때 한 번 감상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소설은 한 숨에 읽히고요. 대략 2시간 정도면 충분히 읽어 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