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전국적으로 유행하던 벽화마을 만들기 붐을 타고 만들어진 것 같은 수원의 벽화마을 중 하나입니다. 개인적인 소감으론 지동벽화마을이 조금 더 볼거리가 많고, 골목도 좀 더 잘 살아있는 것 같습니다.

수원 화성행궁에서 화홍문 방향으로 길을 건너 조금만 걸으면 골목에서 만날수 있는 그림들. 하지만 몇 년 전에 방문했을때도 이미 많이 흔적이 지워져 있었습니다.

유행처럼 만들었다가 유지관리가 잘 안되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초입에 대안공간 ‘눈’이라는 곳에서 전시도 하고 카페도 있어 마을을 구경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쉼터가 될 듯 하지만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처음 기획의도와는 다르게 초라한 모습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과연 이곳만을 구경하기 위해 수원에 놀러 왔다면 얼마나 실망하고 돌아설까하는 안타까움이 듭니다. 골목 바닥에 굴러다니는 담배꽁초며, 벽화보다 더 많이 보이는 점집들과 여인숙, 여관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걸어 다니기엔 민망한 느낌도 듭니다.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수원 행궁동 벽화마을 스냅사진

지금은 이미 없어진 대안공간 ‘눈’ 앞의 관광객이 자율적으로 비용을 내고 타일에 그림을 그린 것을 벽에 붙여 놓았던 곳에서 찍었던 사진입니다. 벌써 아이들은 훌쩍 커버렸네요. 처음 사진을 찍기 시작했을때 멋도 모르고 찍었던 사진들을 다시 보정을 하려니 쉽지 않습니다. 시간이 나면 다시 그 골목들에서 스냅사진을 찍어 와야겠습니다.

이제 벽화들은 노후됐겠습니다. 물론 지동벽화마을도 그렇고 이곳도 보수작업과 때론 새로운 그림들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기대만큼 뭔갈 보여준다고 할 수는 없지만, 골목에서 벽화를 배경으로 찍는 사진은 현실보다 더 그럴듯하게 나오기에, 화성행궁을 들렀다가 화홍문쪽으로 이동을 하신다면 잠시 들러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벽화마을 구성의 처음의도와 그곳에서 삶을 살아가는 주민들의 이해관계가 잘 조화를 이루고, 관광객들이 최소한의 매너만을 지켜준다면 좀 더 아름답게 골목과 벽화가 유지되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져 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