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달과 바람입니다. 반려동물과 살고 계시는 여러분들은 어떻게 이 더운 여름을 보내고 계신가요? 강아지도 고양이도 바닥에 철푸덕 널부러져 시체처럼 하루를 보내게 되는 정말 무더운 여름입니다.

어제 새로 시작한 삼시세끼를 보니 균상이의 고양이를 위해서 대리석매트가 설치 되어 있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안그래도 고양이가 시원한 곳을 찾기 위해 화장실이나 베란다를 찾습니다. 둘 다 막아 놓으면 현관문 바닥에 지저분하게 앉아서 시간을 보내곤 하는데요. 시원한 대리석 급구매욕이 생기더라고요.

근데 가격이 저렴한 것이 3만 원대 후반에서 시작을 하니 후덜덜합니다. ‘애완”캠핑’이런 단어만 붙으면 기본 몇 만 원은 가격이 뛰는 것 같은 건 저의 착각이겠죠?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저렴한 대용품이 없을까 고민을 했었나 봅니다. 여름만 되면 집에 아이스팩과 쿨매트 같은 것에 수건을 싸서 여기저기 아내가 깔아 놓더라고요. 그러면 강아지와 고양이가 슬쩍 앉아서 시간을 보내거나 머리를 대고 잠이 드는데요. 가격이 얼마냐고 물으니 몇 천원 한다고 합니다. 아이스팩은 캠핑때 사용하는 것이 원래 있었고, 쿨매트 종류는 제가 컴퓨터에 앉아 작업할 때 쓰라고 사다 놓은 줄 알았더니 저를 위한 물건이 아니었네요. ㅠㅠ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뭐 그냥 온라인마켓 아무대서나 살 수 있는 흔한 제품이죠. 근데 참 유용하게 아이들에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얇아서 금방 시원해지는 대신 금방 녹아 버리기도 하지만요.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왔다갔다 하면서 여기저기 깔아 놓은 아이스팩과 쿨매트에 앉아서 잠시 더위를 식힙니다.

그리고 아내가 얼음을 통으로 얼려서 물그릇에 넣어 놓기도 하는데 애들이 와서 핥아 먹기도 하더라고요. 그렇죠. 이녀석들도 살아 있는 생명체인데 얼마나 더울까 실감하게 됩니다. 사람도 지치고 동물들도 지치는 하루하루입니다. 강아지 산책을 데리고 나가기가 무서울 정도의 더위가 계속되고 있으니까요.

여름철이 오면 동물들의 털을 싹 밀어 주는 것만 생각했었는데 역시 집에 하루 종일 같이 있는 아내의 생각이 좀 더 깊은 것 같습니다. 비싼 대리석매트가 아니더라도 집에 있는 물건과 저렴한 쿨매트로 아이들을 조금이라도 시원하게 해주고 있었습니다.

빨리 더위가 좀 지나가고 녀석들이 좀 활기있게 뛰어 다니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강아지 산책도 좀 편하게 다니고요. 여름철을 나는 좋은 팁 같은 것이 있으면 댓글로 좀 알려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우리 함께 공유해요. 그럼 이상으로 “반려동물과 여름나기”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