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달과 바람입니다. 이번 휴가는 지난 포스팅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실패의 연속이었습니다. 처음 들렀던 고속도로 휴계소 음식부터 대박 맛 없더니 방문한 곳 마다 실망의 연속이었죠. 그래도 고흥의 연홍도 섬에 들어갔다 나왔던 것은 무척 좋았는데요. 나와서 남열리 해수욕장으로 향하기 전에 배가 고프다며 예전에 들렀던 중국집 일성식당에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아내가 고흥 맛집을 검색하다가 찾기도 했고, 예전 장인장모를 모시고 한 번 방문했던 경험이 있었기에 망설임 없이 향했습니다. 오래 된 가정집 같은 분위기에 제대로 되지 않은 간판, 그리고 그 앞 주차장을 넘어 건너편까지 주차 되어 있는 차들이 숨어 있는 맛집의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손님도 많아서 아직 몇 년 전에 방문했던 그 맛을 유지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입구를 들어서면서 부터 싸~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뭔가 오래 된 퀘퀘한 냄새가 나더라고요. 지역 특유의 젖갈 냄새 같기도 하고 몇 년 전 좋은 기억이 있기도 해서 그냥 자리에 앉았습니다.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해물짬뽕 하나에 일반 짬뽕, 그리고 짜장면을 시켜 먹었습니다. 푸짐한 비주얼, 당시엔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예전 맛이 나지 않았습니다. 간도 입에 맞지 않고, 제 입맛이 적응을 못하는가 했는데 아내도 마찬가지더라고요. 짜기만 하고 영 불편했습니다.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고흥 일성식당 방문후기

그래도 일반 짬뽕은 그냥 먹을만했는데요. 시원한 맛 보다는 좀 느끼했습니다. 해물이 곁들여진 짬뽕 종류가 도시에서 많이 유행을 하면서 맛이 역전 된 것인지, 아니면 이 음식점의 맛이 변한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맛집 포스팅은 가급적 좋은 곳이 아니면 쓰지 않고, 비판을 삼가하려고 하기에 강한 비판을 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지역 맛집이라며 너무 극찬하는 블로그들의 글만 믿고 음식점을 방문했다가는 방문자의 입맛이나 기대와는 달라 실망할 수도 있으니 참고 하시길 조언드립니다. 제 입맛에는 맞지 않았지만 꾸준히 손님이 들고 나가는 것을 보면 지역 주민들도 자주 찾는 식당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저는 해물이 들어 간 시원하고 깔끔한 맛의 짬뽕을 기대했는데 아쉬웠습니다. 음식점은 방문시기, 방문 당시의 서비스 등에 의해서 방문자 마다 다른 평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시골의 가정집 같은 곳을 개조해서 장사하는 지역 음식점 같은 곳입니다. 도시의 깔끔함이나 서비스 등을 기대하면 안되긴 하겠지만, 예전의 좋은 기억을 기반으로 방문했는데 기억의 수정이 필요한 곳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럼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