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안관 간단 후기(스포 있음)

영화 보안관 간단 후기(스포 있음)

이성민, 조진웅, 김성균, 조우진, 배정남 등의 꽤 괜찮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을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어깨에 힘만 잔뜩 들어간 형태로 유연함이라곤 찾아 보기 힘든 뻣뻣한 영화가 되어 버렸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전조 없이 하나의 리듬으로만 흘러가는 느낌에 중반부를 넘어서부터는 조금 지루한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영화의 줄거리는 과잉 수사로 인해 동료를 위험에 빠뜨리고 범인을 놓친 벌로 짤린 전직 형사 이성민이 동네에서 대장 노릇-이것저것 간섭하고 해결해 주고 다니니 보안관이라고 부릅니다.-을 하다가 자신이 짤리게 된 사건의 관계자 조진웅이 나타나고 주변에 마약이 돌기 시작하면서 범인을 찾으려고 하는 내용입니다.

조진웅은 마약범을 검거하려고 할 때 숨어 있던 초짜 뽕쟁이로 상황이 불쌍해서 이성민이 많이 도와주어 가볍게 형을 살고 나온 캐릭터입니다. 지역에 거대한 쇼핑타운 같은 것이 들어서게 되고, 그걸 반대하려고 이성민이 갔다가 출소 후 성공한 조진웅을 만나게 됩니다. 조진웅은 이성민을 은인으로 여기고 그를 따르지만, 이성민은 조진웅을 의심하게 됩니다.

그래서 둘이 부딪히고, 조진웅은 일방적으로 당하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그는 과할 정도로 이성민에게 관대함을 베풉니다. 그와 동시에 지역 사람들에게도 인심을 얻습니다. 서서히 고립되어 가는 이성민은 결국 큰 다툼 이후 마을을 떠나게 됩니다.

여기까지가 대충 중간부 까지의 줄거리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력이야 의심할 바가 없이 튼튼합니다. 사실 이 영화가 딱히 매력 없게 느껴지는 것은 배우들 보다는 연출력의 부족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데요.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반전의 상황에서 좀 더 가혹하게 밀어 붙여 줬어야 그 임펙트가 강하게 느껴졌을텐데 그렇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중반 이후로는 힘이 좀 빠지는, 흥이 좀 깨지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영화는 한 마디로 말씀드리자면 큰 흠은 없지만, 그렇다고 빅재미가 있지도 않은, 그냥 심심할 때 볼만한 정도의 오락영화였습니다. 킬링타임용 영화란 이런 영화를 두고 말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힘을 좀 더 빼고 가볍고 유연하게 만들었더라면 좀 더 좋았을것 같네요. 아쉽습니다. 그럼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