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안녕하세요. 블로그 달과 바람입니다. 어제는 갑자기 초밥이 먹고 싶어서 아내와 함께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에 위치한 ‘수사’에 방문하였습니다. 원래 초밥을 좋아 하긴 하지만 딱히 먹으러 멀리 가는 것은 귀찮아서 가끔 마트 같은 곳에서나 조금씩 사다 먹고는 했는데요. 큰 딸 녀석이 소고기 샤브샤브 옆에 있는 초밥 뷔페도 괜찮다고 알려 줘서 언제 한 번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어제 아내와 둘이서만 다녀왔습니다. 큰 딸 미안… ㅎㅎㅎ

5시 까지가 런치타임이라고 했는데 4시 약간 넘은 시간에 도착해서 디너까지 있지 않고 런치타임만 즐기고(잉?) 왔습니다. 시간 맞추려고 너무 급하게 먹었는지 집에 오니 더부룩하더라고요. ㅠㅠ 아내는 회 종류는 잘 안먹는 타입이라 초밥집에 데려가면서도 걱정이 좀 있었는데요. 튀김이나 면 종류도 있고, 과일 등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초밥도 종류별로 있어서 날 것으로만 되어 있지 않고, 익힌 종류의 초밥도 있었기에 아내도 식사를 잘 하였습니다.

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처음 먹어 보는 종류의 초밥도 있었습니다. 하긴 마트 같은 곳에서 사먹던 종류와 비교할 것은 아니죠. 근데 사람 입맛이 간사한게 역시 먹던 종류, 익숙한 종류가 맛있고 손이 가더라고요. 처음 보는 거나 특이한 거는 맛은 봤지만 계속 손이 가지는 않았습니다. 또 조금씩 사다가 맛으로 먹을 때는 그렇게 맛있던 초밥이 잔뜩 놓고 뷔페로 먹으니 양으로 먹게 되서 끝맛이 별로였습니다. 그렇다고 한 접시 맛으로 먹고 털고 나오기엔 본전 생각나고 말이죠. ㅎㅎㅎ

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초밥 뷔페 ‘수사’ 방문 후기 – 권선동 nc 터미널점 5층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실속있게 차려져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와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두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적절히 브레이크 타임을 가지고 런치와 디너를 구분했으면 좋겠다는 것과 5층 식당 구역 전체가 넓은 열린 공간이라 그런지 날벌레들이 조금 보였다는 것입니다. 특히 날벌레 같은 경우는 음식점에겐 치명적일 수 있고, 하절기 손님들에게 안 좋은 인상을 주기 딱 좋은데요. 5층 식당들이 다 오픈 되어 있는 방식으로 운영되다 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같은 경우를 옆 식당에서도 겪었었거든요. 이런 경험이 쌓이면 여기 식당 구역은 여름철에는 방문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테이블이나 식기가 조금 지저분한 것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니까 점주들끼리 상의를 해야 할 것 같네요.

그런 부분들만 충족되면, 혹은 동절기에는 기분 좋게 방문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내도 처음 방문하자 그럴때는 저 때문에 억지로 따라 왔는데 의외로 괜찮다며 좋아하더라고요. 자금 사정상 편하게 뷔페를 들락거리진 못하겠지만 기념할 만한 날이면 아이들과 함께 한 번 들러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

덧붙임. 초밥뷔페라고 해서 종류가 엄청 많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않았고요. 일반 뷔페에서 곁으로 나오는 초밥 보다는 몇 종류 더 있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그렇게 종류가 많을 수는 없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