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관람후기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관람후기

블록버스터란 이런 것이구나 하는 것을 잘 보여 주는 영화입니다. 시리즈를 보지 못하고 이번 편만 보는 분들에게도 충분히 재미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초반 마을신부터 상상을 초월하는 스케일로 눈을 사로 잡더니 영화 전반 내내 짜릿한 액션과 CG가 어우러져 지루한 줄 모르게 했습니다. 잠깐이지만 출연한 올랜도 블룸과 키이라 나이틀리도 반가웠고요. 아직도 건재한 잭 스패로우 선장의 조니 뎁은 역시 좋았습니다.

영화에선 앞 시리즈를 잇는 꽃미남미녀커플이 새롭게 등장하는데요. 이 배우들의 매력도 영화의 재미를 더 해줍니다. 남자 주연인 브렌튼 스웨이츠는 잘 모르겠지만 여자 주연인 카야 스코델라리오는 어디선가 봤다 했더니 <메이즈러너> 시리즈에서 트리사 역을 맡았던 배우더라고요. 천문학자이면서 과학자로 나오는 그녀는 출생의 비밀과 함께 극을 끌어가는 중추역을 잘 해내고 있습니다.

다만 조금 아쉬웠던 것은 보물을 찾는 과정에서 미스터리가 너무 쉽게 풀린다는 점이었는데요. 뭔가 궁금했던 것들이 한 번에 퍼즐로 완성 되면서 느껴지는 쾌감 같은 것은 적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빠른 전개와 각각의 캐릭터들이 전해주는 재미, 화려한 CG와 액션들로 가득차 전반적으로 훌륭할 정도로 재밌습니다.

근데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를 보고 나니 이 영화가 시리즈의 완결을 짓는 것 같은 느낌을 많이 주고 있었는데요. 후속작이 더 나올 것인지 이대로 마무리인지 궁금하네요. 아직 후속작에 대한 이야기는 없지만 아무래도 조니 뎁이 건재한 이상 이 시리즈의 매력을 제작사에서 포기할 수는 없을 것 같기는 합니다만 워낙 내용이 마무리를 깔끔하게 지어 버려서 살짝 걱정이 됩니다.

상영중인 영화라 스포를 하지 않으려고 하기에 내용이 짧아 지는데요. 어드벤처 오락 영화로 충분히 재밌고 완성도가 높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기존 시리즈를 재밌게 보셨던 분들이나 그렇지 않은 분들에게도 실망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드네요. 하지만 일부 진정한 덕후분들에겐 많은 실망을 안겨 주고 있기도 한 것 같습니다. 스토리 면에서나 캐릭터의 성격 면에서나 기존의 시리즈에서 보여 줬던 모습과는 다른 성격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인데요. 가볍게 보시는 분들에게는 방해가 되지 않겠지만, 1~3편 까지 좋아하고 4편은 망했지만 5편은 기대했던 분들은 꽤 실망을 한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분들은 내용적인 부분을 깊이 탐닉하고 계신 분들인데요. 사실 앞 시리즈의 내용이 가물가물한 저로서는 이해는 가지만 딱히 공감을 할 정도로 인식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마지막 바르보사의 행동에 대한 의문은 물론 공감하지만요.

여하튼 가볍게 즐겨 보기엔 좋은 영화입니다. 저도 복기하면서 앞 시리즈를 다시 챙겨 보고 다시 본다면 실망할 수 있는 지점이 없지는 않겠지만 오락영화를 그렇게 심각하게 보고 싶지는 않네요.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