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맛집 권선동 농수산물시장 맞은 편 전주콩나물국밥 방문후기

수원 맛집 권선동 농수산물시장 맞은 편 전주콩나물국밥 방문후기

수원 맛집 권선동 농수산물시장 맞은 편 전주콩나물국밥 방문후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달과 바람입니다. 지난 주 부터 정말 업무가 빡씹니다. 몸이 지쳐서 그런지 집에서 식사를 하기 보단 아이들이 학교 가고 없는 시간에 아내와 단 둘이서 동네 식당에서 뜨끈한 국물에 밥 한 그릇 말아 먹는 것을 선호 하게 되더라고요. 사실 이 날은 아내가 며칠 전 부터 짜장면 노래를 불러서 짜장면을 먹으러 나왔다가 단골집이 문을 닫아 배회하던 중 아내가 학부모 모임에서 방문한 경험이 있다는 농수산물시장 맞은 편 전주콩나물국밥집으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안으로 들어 서니 식당은 작지도 크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의 규모였고요. 가격은 약간 저렴한 편이었습니다. 6천 원인가 7천 원인가 했는데 기억이 잘 안나네요. 방송에도 출연을 했었는 지 광고판이 메뉴 옆에 붙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콩나물국밥은 안산에서 먹어 봤을 때는 2900원의 저렴한 녀석도 있었기에 뭐가 다른 것이 있나 하는 기대를 했는데요. 저렴한 국밥에 비해서 국물이 조금 알찬 느낌이 들었습니다.

 

특이한 점은 이렇게 쇠그릇에 계란이 반숙(?)으로 나오는 데요. 여기에 국물을 반 쯤 붓고 섞어 먹는 것이였는데 에피타이저로 아주 기가 막혔습니다. 요게 집에 와서도 생각이 나는 맛이더라고요. 물론 개인마다 취향의 차이는 있겠습니다만 얼큰하면서도 고소한 것이 식욕을 돋궈 주는데 일조를 했습니다.

 

콩나물국밥의 국물은 진하다는 느낌이 들었고요. 특이점은 문어인지, 오징어인지, 낙지인지는 모르겠지만 잘게 썰려 진 그 중의 하나가 들어 있었습니다. 식감과 맛이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가격대비 중간 이상의 맛을 주고 있다고 평가 하고 싶네요. 

웬만하면 멀리 나가지 않고, 아내와 손 잡고 슬리퍼를 질질 끌고 다닐 수 있는 동네에서 외식을 해결 할 수 있기를 원하기에 기회가 될 때 마다 권선동에 위치한 음식점을 방문하고 있는데요.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맛집이었고, 밥집으로는 제일 마음에 들었습니다. 바로 다음날에도 다시 한 번 가고 싶었으니 질리는 맛도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예전에 대형마트에 잘 다닐 때는 마트안에 있는 음식점을 대충 이용했었는데 대형마트도 자주 않가고, 동네에도 생각보다 괜찮은 맛집이 있어서 자주 이용하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별 4개 정도는 줘도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