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스터’ 후기

영화 ‘마스터’ 후기

영화 ‘마스터’ 후기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그렇게 말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긴장감 부분에서는 아쉬움이 남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락영화로써는 훌륭한 지점을 보여 줍니다. 조의석 감독의 작품인데 최동훈 감독의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제 연기라면 논란의 여지가 없는 이병헌과 잘생긴 배역을 잘 선택하는 강동원, 그리고 이제는 신예라고 부르기엔 성숙한 김우빈, 주연이라고 말하기엔 아쉬운 분량의 엄지원과 오달수까지 화려한 캐스팅을 보여 줍니다. 국내 부터 해외까지 촬영지도 많아 볼거리도 많이 제공을 하고 말입니다.

스토리는 간단히 희대의 사기꾼인 진회장 역의 ‘이병헌’ 일당과 그를 봐주는 윗 선들까지 파헤치려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의 강동원 팀의 대결하는 방식입니다. 강동원의 팀은 내부자를 회유하고, 작전을 펼치지만 진회장에게 당하고 해체가 되게 됩니다. 그 과정에 생명이 위험해 지는 동료들이 생기고 ‘신뢰’라는 것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그렇게 비밀리에 다시 조직을 정비하고 진회장 일당을 검거하기 위해 새로운 작전을 시작하는데요. 그렇게 엉성해 보이지는 않지만 뭔가 디테일면에서는 떨어지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재밌게 진행은 되지만 반전이라던지 어떤 특정한 전문적인 장면에서 무릎을 탁 치며 ‘캬~’ 하며 기가 막혀지는 장면은 없더라고요.

그래도 이렇게 맛있는 재료를 가지고 맛 없게 만든 영화들도 요즘에는 많이 있다 보니 이 정도면 준수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적당한 수준의, 적당히 즐거운, 그러면서도 적당히 교훈과 메시지를 던지는 그런 영화였습니다. 김우빈의 역할이 전체적인 밸런스에 맞지 않는 듯한, 어쩌면 강동원의 캐릭터가 너무 평면적인 그런 느낌도 있었지만 불협화음은 아니었습니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팬들은 간만에 눈이 즐거운 영화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영화에서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으라면, 요즘 사회 분위기가 그래서 그런지 이병헌이 뱉는 ‘적은 돈을 사기치는 놈은 사기꾼이지만 억 대를 사기치는 사람은 경제사범이라며 높여 불러 준다’는 이야기는 어떤 죄를 지어도 감옥에 가지 않는 어떤 재벌일가를 떠올리게 해서 기억에 남습니다. 영화에서 답을 말해 주진 않았지만 ‘그 돈이 조 단위가 되면 뭐라고 불러 주는 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최순실’인 것 같기도 하고… 금방 사면 받는다는 둥, 자신을 잡으면 세상이 뒤집어질텐데 감당할 수 있겠냐는 둥 어디서 많이 듣던 이야기들과 현실에선 벌어 지지 않는 SF영화보다 더 현실감 없는 검거 장면과 마지막에 진회장의 장부를 들고 윗선들을 치러 가는 장면들은 카타르시스와 동시에 답답함을 느끼게 합니다. 

영화에서처럼 현재의 대한민국도 다시 한 번 정의가 구현 될 수 있는, 잘 못 된 것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온 것 같은데 실현 될 수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영화를 판타지처럼 느끼지 않고 리얼리티로 느끼고 싶다는 작은 바람을 가지며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