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후기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후기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후기
차태현 영화. 이 한 마디면 이 영화의 소개는 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차태현이라는 배우의 이름은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기대 이상의 재미도 기대 이하의 실망도 주지 않는 그 만큼의 휴먼드라마를 보여 줍니다. 이 영화도 그 기준에서 크게 벗어 나지는 않습니다.

다만 이제 그의 영화가 지루해졌다면 보고 싶지 않을 것이고, 그의 특별하진 않지만 따뜻한 이야기가 필요하다면 한 번 볼 만 한 영화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사랑 고백을 하러 가던 차태현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서 그의 영혼이 떠돌게 되는데 사랑을 앞 둔 사람들의 몸을 빌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이한 점이라면 그들의 상황을 완결 지으면서 이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약간의 여지를 남겨 두면서 몸을 이동하게 되는 점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아마 결국 자신의 사랑은 자신들이 해결해야 한다는 것인 것 같습니다.

영화는 선물세트처럼 출연진 또한 반가움을 주고 있는데요. 주연인 김유정과 더불어 요즘 낭만닥터에서 열연한 서현진, 그리고 임주환, 배성우, 박근형, 선우용녀, 성동일 등이 출연을 합니다.

개인적으로 차태현 영화는 뻔한 신파인데도 불구하고 감동을 주는 부분이 존재하는데요. 이 영화에선 배우 박근형 님의 에피소드 부분이 감동적이었습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오래된 사랑이 주는 잔잔한 감동이 가장 마음을 흔들더라고요.

차태현 본인이 말했듯이 자기는 어떤 배역도 ‘견우’화를 시켜 버린다고 하는데요. 어떤 감독도, 어떤 시나리오를 만나도 차태현표 영화를 만들어 버리는 것인지, 아니면 이런 류의 영화만 그에게 들어 오는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이런 영화만 그가 선택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변신을 꾀하는 배우에게는 이런 부분이 약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겠지만 평생 하나의 캐릭터도 갖지 못하는 수 많은 배우들에 비해서 그는 확실히 그 만의 장르와 영역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는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런 부분에 큰 욕심을 갖지 않고 스스로 납득하고 받아 들이며 감사하게 살아 가는 그의 현실 모습도 연기에서 드러나는 것 같고 말이죠. 

기대하지 않고 봐서 그런지 생각보다 재밌었습니다. 명절 연휴 영화로는 딱 이었습니다. 연휴 마다 백 만 번은 틀어 줄 것 같은 그런 느낌적인 느낌? 마치겠습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