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판도라 – 재난과 신파와의 만남

영화 판도라 – 재난과 신파와의 만남

영화 판도라 – 재난과 신파와의 만남
최근 지진 발생도 있었고, 핵발전소의 부품비리도 있었고, 문제를 숨겼다 발생하는 일도 있었다. 그래서 이 영화는 현실을 잘 반영했다고 평가 되고 있는 것 같다. <감기> 같은 재난 영화는 ‘그래 이런 일이 생길 수도 있겠다.’ 싶은 정도라면 <판도라>는 진짜 일어날 일이라는 것. 그리고 진짜로 일어 나고 있는 일이라는 점에서 좀 더 소름 돋게 다가 왔다.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영화가 개봉하는 시점 바로 전에 월성 1, 2, 3, 4 호기가 차례로 재가동 되었다. 여기에서도 영화와 같이 절차적 문제점이 있어서 단체들의 반발이 있는 걸로 안다. 이런 것을 보면 현실이 영화 보다 더 끔직하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에서는 눈과 귀가 주변인들에게 막힌 대통령이 정신을 차리고 수습을 하기 시작하면서 반전이 일어 나지만, 현실에서 천천히 뒤집어지며 가라 앉는 배 안의 생명 조차 구하지 않았던 정부가 이런 일이 발생하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만약 박근혜 정권때 이런 사고가 발생한다면 영화에선 볼 수 없는 끔찍한 일이 발생하고, 누군가는 빛 보다 빠른 속도로 이 나라를 빠져 나갈 것이다. 

사실 영화는 재난영화라는 점에선 꽤 경각심을 발생 시키고, 괜찮은 장면들이 많지만 스토리적인 부분에선 신파가 너무 많았다. 너무 노골적으로 감정에 호소하고 짜대는데 뻔하디 뻔하다는 표현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나이가 먹으면 남자가 눈물이 많아진다고 너무 한다는 느낌이 들면서도 눈물을 많이 흘렸다. 어쩌면 너무 이론적으로 사실적으로 다가 서는 것 보다 한국사람들에겐 이렇게 감정을 건드는 방식으로 다가 서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어떤 방법이든 이런 문제를 환기시키는 영화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사진출처 : 영화 <판도라> 포스터 이미지
사진출처 : 영화 <판도라> 포스터 이미지

 

이제 핵발전소를 하나 둘 씩 폐기해야 하는 시점이 오고 있다. 억지로 수명을 늘려 가며 버티는 것도 한계가 있는 것이니까. 그렇게 되면 핵을 이용한 전기 발전이 저렴하다는 환상에서 벗어 나게 되기 시작할 것이고 대체 전기에 대한 시각이 조금씩 바뀌게 될 것이다. 사실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시작해야 하는 것이니까 관심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수도권에서 제일 많이 사용하는 전기를 위해서 지방에 핵발전소를 짓고, 그 전기를 끌어 오기 위해 송전탑을 짓고, 그러면서도 그 피해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서는 관심이 1도 없는 우리들은 우리가 누리는 편리함이 결국 누군가의 무덤위에 쌓아 올린 것임을 깨달아야 한다. 단순히 전기를 조금 아껴서 사용하는 개념이 아니라 핵 발전소가 아닌 다른 무엇인가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지식인들은 대체 에너지에 대한 왜곡된 정보가 아닌 투명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알려줘야 할 것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 후 전 세계가 탈 핵으로 가는데 우리나라만 원전을 더 짓는 것의 이유가 무엇인지 영화에서 보여 주는 ‘해수’를 끌어 쓰지 못하는 이유와 비슷한 것이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핵마피아, 원전마피아로 불리는 사람들의 이익만을 위해 너무 많은 생명들이 저당잡혀 있는 시스템이 아닌가 한 번 고민해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영화는 잘 만들어졌고, 신파는 과도했다. 그리고 우리는 영화가 되기 일보 직전의 현실에 서 있다. 영화를 보고 난 후 머리 속에 남는 대사 한 마디가 있다.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원전 하청업체직원들이 투입된다고. 하청업체직원. 하청업체. 하청업체. 제기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