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안녕하세요. 블로그 달과 바람입니다. 어제부터 집에서 김장 준비를 하면서 아내가 함께 수육 고기를 사러 가자고 합니다. 문득 짜장면이 먹고 싶은 마음에 가던 길에 짜장면이나 먹고 오자 하면서 따라 나섰죠. 그런데 자주 가던 하오츠 중국집이 문이 닫혀 있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그냥 고기만 사가지고 오려다가 정육점 가던 길에 맞은 편으로 보였던 광교반점이 떠올랐습니다. 한 번 가서 먹어나 볼까? 했습니다.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길 건너편으로 정육점을 오다가다 하면서 종좀 보기는 했는데요. 딱히 중국집 간판 같지 않고 그냥 분식집 간판 같다는 느낌이 들었었습니다. 이름도 광교반점이라… 여긴 광교가 아니라 권선동인데… 체인점인가 싶으면서도 뜬금 없는 느낌이었죠. 그래도 짜장면이 먹고 싶었기에 여기라도 가자라는 심정으로 방문했습니다.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아내는 볶음밥을 시켰고요. 저는 핵짜장을 시켰습니다. 그냥 짜장면을 먹으려고 했는데 메뉴 중에 매운 짜장면이 있었기에 요즘 매운맛이 먹고 싶었던 중이라 이 메뉴를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8천 원, 볶음밥 가격은 생각이 안나네요.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실내 인테리어도 분식집 같이 깔끔했고요. 음식도 반찬도 깔끔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볶음밥도 한 숟갈 맛보니 맛있었습니다.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맵고 맛있는 핵짜장 광교반점

자주 다니던 하오츠 보다 가격이 약간 비쌌는데요. 맛은 솔직히 있었습니다. 캡사이신만 넣은 매운 맛과는 다른 청양고추가 눈에 보이면서 그 매우면서도 달콤한 맛에 속은 아린데 입은 땡기더라고요. 예전 같으면 먹다가 포기했을텐데 요즘 매운맛에 적응이 된 건지 잘 들어 가더라고요.

확실히 요즘 보편화가 된 건가, 하는 생각을 했을 정도로 중국집들이 맛있기는 하지만 맛이 비슷비슷했는데요. 이곳의 핵짜장은 미묘하게 다른 맛이 났습니다. 여태껏 제가 먹은 짜장면 중에 최고로 맛있다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사람 입맛이 간사해서 몇 번 가서 익숙해지면 또 평범하게 느낄 수 있겠지만요. 첫 인상에 짜장면 맛있다고 느낀 중국집은 여기가 두 번 째네요. 짬뽕들은 웬만하면 다 잘하는데 짜장면 맛있는 집은 별로 없었거든요.

위치나 밖에서 봤을때의 간판이나 맛있는 중국집 분위기는 아니어서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들어가 봤는데 예상외로 제 입맛에 딱 맛는 맛집을 발견하게 되어서 반가웠습니다. 사실 맛집 포스팅은 취향이 좌우하는 것이고, 그날의 분위기나 종업원들의 상태에 따라서 각자 인상이 다른 것이라 좋다고 올린 글에 비난이 달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자제하려고 하지만 만만한게 맛집 포스팅이네요. 하루 포스팅 거리가 없을 때 제일 만만합니다. ㅎㅎㅎ. 말씀드렸지만 개인 취향과 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 참고만 하세요. 권선동에 색깔있는 중국집이 몇 개 있으니 참 좋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