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2016 – 희망을 바라는가?

터널 2016 – 희망을 바라는가?

터널 2016 – 희망을 바라는가?
근래에 영화관을 많이 나갔지만 터널은 집에서 보게 되었다. 딱히 영화관에서 보고 싶지는 않았던 이유는 뭘까? 보고 나서도 마음 한 켠의 찜찜함을 버리기가 힘든 영화. 딱히 좋은 영화라고 말 할 수는 없었다. 영화는 유머와 감동 둘 다 잡고 싶었던 것 같지만 그 중간의 줄타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오히려 어이 없는 유머코드로 인해 텐션이 떨어지는 역효과를 일으켰다고 본다. 이 영화에서 여성을 소비하는 방식에 대한 논란은 다른 분들의 포스팅에도 많이 나왔으니 나는 굳이 짚고 넘어 가고 싶지는 않다. 그런 식으로 영화를 재단하자고 하면 볼 만한 영화가 과연 몇 개나 있겠나 싶으니까.

개인적으로 엔딩에 하정우가 불안에 떨며 터널로 들어 가는 장면에서 끝이 났다면 영화는 불안한 사회를 조명하며 아직 끝나지 않은 현실을 반영한다고 생각해서 약간 더 좋은 점수를 주었을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터널을 나와 희망을 향해 달리는 장면으로 맞는 엔딩은 현실을 외면하는 현실을 부정하는 느낌을 주어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과연 감독은 대한민국에 희망이 있다고 생각 하는 것인가? 아니면 희망이 있다고 착각하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사진출처: 영화 <터널> 포스터
사진출처: 영화 <터널> 포스터

 

좋지 않은 이야기를 뒤로 빼고 나면 그래도 <터널>은 가볍게 가볍지만은 않은 사회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정치인, 공무원, 기자, 언론, 재벌과 사회구조적 문제와 여론이라고 불리는 시민들의 의식구조까지 조금씩 다 걸치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무엇하나 깊게 영화를 보고 난 후에도 가슴이 아리게 후벼파는 대목은 없었다. 그냥 웃음으로 흘려 넘겨 대한민국이 원래 다 그렇지 하는 식의 생각이 들게 끔 한다고나 할까? 난 개인적으로 이게 나쁘다고 본다. 사회 비판적인 영화라면 그대로 납득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바꿔야 한다는 기분을 느끼며 극장문을 나서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웃자고 만든 영화에 죽자고 달려 드는 꼴일 수 있겠지만, ‘세월호’가 없었다면 이 영화가 이렇게 주목 받을 수 있었을까?, 하는 의문은 어쩔 수가 없었다. 공중파에서 많은 매체들이 감독에게 물어 봤었다. 이 영화가 ‘어떤 사건’을 떠올리게 만들지 않느냐고, 하지만 감독은 항상 사회전반적인 문제를 담으려고 했다고 말하고,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어떤 답변에선 오히려 세월호 사건 이전 부터 기획을 했던 영화라는 이야기로 완곡하게 세월호를 부정했다.

세월호를 빼고 나면 삼풍백화점 붕괴와 언론의 문제점, 그리고 개인을 소재로 담은 연극 등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사실 이 영화의 내용은 그렇게 창의적이지 않다. 붕괴 된 현장에서 고립되어 벌어지는 이야기 또한 신선한 것은 아니다. 딱히 대단한 지점이 없던 영화는 세월호라는 시대적 아픔에 업혀 흥행을 이루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해리포터의 ‘볼드모트’처럼 ‘그 사건’으로 불리며 떠돌다 외면 당하는 그 이름을 바라 보는 것이 썩 유쾌하지만은 않았다. 왜 감독은 시작은 모르겠지만 ‘세월호’의 아픔과 문제점을 고발하고 싶었다고 말하지 않았을까?

그런 그의 두루뭉실한 인터뷰를 바라 보는 것과 같이 영화의 내용도 흘러 간다. 이야기의 깊이는 없고, 곁가지들은 뜬 구름처럼 맴돌다 어이 없는 개그에 공중에 흩뿌려져 버린다. 그리고 기적과 희망을 말하고, 영화는 어두운 터널을 지나 희망찬 미래를 향해 나아 간다. 영화를 영화로만 즐겼으면 좋을텐데 내가 그렇지 못해서 아쉽기만 하다. 오달수 캐릭터가 나왔을때 부터 현실감은 제로에 가까워지더니 결국 영화는 해리포터 보다 더 판타지한 영화가 되어 버렸다. 마지막 오달수가 욕을 전하는 장면에서라도 시원하게 뱉어 냈다면 마음이 좀 시원했을까? 잘 만들고, 재미도 어느 정도 있는 영화는 맞는 것 같지만 좋은 영화라고 말하기는 힘들 것 같다. 아직 끝나지 않은 재난이 너무 많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