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외전 : 소소한 재미는 있지만 끝내 아쉬움만 남았다

검사외전 : 소소한 재미는 있지만 끝내 아쉬움만 남았다

검사외전을 봤습니다. 배우 황정민의 영화라면 무조건 믿고 보는 저였지만 이상하게 땡기지 않았더랬죠. 강동원의 영화도 참 좋아했는데 또한 땡기지 않았습니다. 아마 황정민의 경우는 전의 영화 “베테랑”에서 너무 정점을 찍었기에 그 이상의 감동은 기대하기 힘들것 같아서 그랬을수도 있고요. 혹은 그 영화때문에 당분간 다른 한국영화를 보기 싫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귀향”은 봤지만 영화의 스타일과 의미가 다르니 넘어 가겠습니다.

 

사진 출처 : 영화 "검사외전"
사진 출처 : 영화 “검사외전”

여하튼 사람 촉이 있기는 있나 봅니다. 영화는 결론적으로 끝내 아쉬웠습니다. 소소한 재미는 있었지만 말이죠. 영화의 스토리는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폭력도 서슴치 않던 거칠은 검사 “변재욱(황정민)”이 정치인이 관련되 있는 큰 사건을 파헤치다가 살인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가게 되지만 그 안에서 그간의 지식들을 가지고 사람들의 신임을 받으며 지내다 사기꾼 “한치원(강동원)”을 만나 복수를 감행하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영화 "검사외전"
사진 출처 : 영화 “검사외전”

내용은 간단하니 머리 아프지 않고, 중간중간 소소하게 위트있는 장면으로 미소를 짓게 하고, 명품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서 연기력에는 흠잡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하고 싶지만 강동원의 캐릭터는 캐릭터탓만 하기엔 부족해 보이는 연기가 너무 티가 났다는 생각이 듭니다.

강동원의 캐릭터에 대한 아쉬움과 그가 황정민을 위해 목숨을 내 걸고 복수를 진행해 줄 만한 개연성을 만들어 주지 못한 점, 초반에 이야기를 잘 끌어 나갔으나 중반 이후로 빠르게 전개 되며 놓쳐 버린 디테일함들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이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이 황정민, 강동원, 이성민, 박성웅 등인데 이런 조합으로 이 정도 맛 밖에 못 내다니 감독 참 나쁘다…라고 할 수 밖에 없겠습니다. 여하튼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본다면 킬링타임용으론 괜찮은 영화 같습니다. 돌 맞을 소릴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론 “데드풀” 보다는 재밌게 봤습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