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안녕하세요. “달과 바람” 블로그의 반도입니다. 날씨가 좋아지고, 나들이 시즌이 오다 보니 다시 카메라에 대한 관심이 높아 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러리스를 살까? DSLR을 살까? 하는 고민들이 제일 많으실 거라 생각하는데요. 둘 다 나름대로 장점이 있기때문에 본인이 어떤 용도로 사용할 것인가에 따라 선택하시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전에 걸 큰 사진으로 인화를 하지 않는 이상, 가볍게 블로그에 업로드 하는 용도의 사용이라면 결과물에선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실 수 있습니다. 수동모드의 사진이 잘 찍지 못하면 자동모드의 사진보다 못하게 느껴지는 이치와 같습니다. 어떨때는 사실 스마트폰 사진보다 못한 결과물을 얻기도 하죠. 결국은 실력을 좀 쌓아야 합니다. 이제는 바디의 성능은 상당히 좋아졌기때문에 결국 사용도에 따라 선택하시라는 말씀이죠.

미러리스는 작고 편리한 기능이 많이 탑재 되어 있어서 휴대하기 좋고, 아무데서나 꺼내 들어도 찍는 사람이나 찍히는 사람이나 부담이 없다는 것, 그리고 뭔가 세련되어 보인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든다면, DSLR은 그립감이 좋고 미러박스로 인해 사진 찍는 손 맛이 있으며 뭔가 전문가 코스프레 하기가 좋습니다. 미러리스는 렌즈군이 적고, DSLR은 렌즈군이 많다는 것도 차이점이지만 사실 경제적 능력의 한계로 어차피 쓸 수 있는 렌즈는 한계가 있으니 패스하겠습니다.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DSLR은 무겁고 크다는 편견을 깨뜨리기에 충분한 모델이 바로 이 캐논 100D의 출현이였죠. 바디가 정말 장난감처럼 가볍습니다. 구성품도 단촐하고요. 배터리는 중급기의 것과 호환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아쉽기는 했지만 디자인이나 활용성, 기능면에서 모두 큰 만족도를 줬던 제품입니다. 아내에게 선물로 사줬다가 제가 세컨드 카메라로 많이 들고 다녔던 카메라입니다.

센서크기 1:1.6, 1800만 화소, 최소셔터스피드 1/4000, 최대 ISO 6400으로 중급기에 비해선 사양이 떨어지지만 입문자에겐 충분히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9개의 AF포인트가 못내 아쉽긴 하지만 보급기에 너무 많은 걸 바랄수는 없겠죠. 무엇보다 출시 된 시점이 많이 지난 지금에서 가격이 엄청 떨어졌기때문에 가성비에서 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왠만한 미러리스 카메라 보다 더 저렴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화이트라고 해서 완전 백색이 아니기때문에 때가 타거나 손상을 쉽게 입지는 않았습니다. 정말 장난감처럼 가볍기는 했지만 결국엔 렌즈의 무게때문에 어느 정도의 무게는 나간다고 보셔야 하고요. 40mm 팬케잌만 물려서 다니실 거라면 아주 가볍게 사용하실 수 있지만 대부분 그렇게 되지는 않으시는 것 같더라고요.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후면의 LCD가 요즘 유행하는 틸트형식도 지원을 하지 않는 고정식이라는 것도 조금 아쉬운 대목이군요. 잔기술은 없지만 그 만큼 결과물이 좋으니 저로서는 불만이 없습니다. 하지만 셀카를 많이 찍으시는 분들에게는 아무래도 가벼우면서 틸트액정을 지원하는 미러리스가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버튼들이 단촐하고 직관적이기때문에 DSLR 입문자들에게 부담없게 다가서기 좋은 제품입니다.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작은 아이가 초등학교 1학년때 대신 들어서 사진을 찍어 줄 정도로 휴대가 편리한 제품인데요. 그 덕에 나들이에서 원치도 않았던 부부컷을 많이 건져서 가끔 보며 흐뭇해할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론 제 손에는 조금 작아 70D에 비해 그립감이 조금 떨어 진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여성들의 손에는 딱 맞는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 순천만정원에서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 순천만정원에서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 순천만정원에서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 순천만정원에서

결국엔 렌즈가 어느정도 받쳐줘야 할 문제기는 하겠지만, DSLR의 장벽을 어느정도 무너뜨려 준 제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볍고 휴대하기 좋으며 디자인도 예쁘니까요. 미러리스가 아무리 좋아져도 DSLR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건 사용해 본 사람들만 아는 사실일 거에요. 캐논의 바디를 3 가지(오막삼, 70D, 100D)를 사용해 보았지만 색감은 100D가 제일 좋았습니다. 특별한 보정이 없어도 사진이 뭔가 화사하게 표현되는 느낌이랄까요? 위의 두 사진은 구름이 많이 낀 흐린날 찍어서 그런 느낌이 살지는 못했는데요. 그럼에도 꽤 마음에 드는 느낌을 주는 사진이라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장점은 가벼움과 편리성, 결과물의 화사함과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 많은 렌즈군을 들 수 있겠고요. 아쉬운 점은 역시나 보급기의 한계가 느껴지는 부분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적으로 사진을 찍을 것이 아닌 일상의 스냅사진을 담는 용도라면 다른 어떤 카메라에 비해서도 부족한 점을 찾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 되네요. 그럼 이상으로 “캐논 100D 화이트 사용 후기”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입문자용 DSLR을 선택하시는 데 조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