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최동진 지음

네이버블로그에서 티스토리블로그로 이사를 실험해 보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바로 HTML에 대한 이해도였습니다. 물론 지금도 HTML이나 CSS등에 대한 개념조차 제대로 갖추고 있지는 못하지만, 하나하나 검색해가며 배우고 공부하며 티스토리에 적응해 나가고 있었죠. 이런 저에게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는 단비 같은 책이었는데요. 검색으로는 아무래도 한계가 있는데 지난 번 헌책방에 들렀을때 이 책이 있기에 망설이지 않고 남이 집어갈까 바로 챙겼던 기억이 납니다. 제목옆에 붙어 있는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라는 글귀가 저를 잡아 당겼다고나 할까요?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전반적으로 블로그란 무엇인지, 블로그의 역사가 어떻게 되는지 작가가 블로그란 것을 어떻게 생각하고 활용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말하는 부분은 좋았습니다. 어렵기는 했고 알지는 못했지만 워드프레스를 소개하는 전반부도 좋았습니다.

확실히 블로그를 하면서 좋은 점은 소통을 통해 배우고 또 배우고 자신을 발전시키고 검증받아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자신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그러면서도 남에게 유용함을 전해주며 또한 공감을 형성한다는 것은 큰 매력이 아닐수 없습니다. 블로그를 하는 것 만큼 생산적이고 소모적이지 않은 취미를 가져본 적이 있었나 싶기도 합니다.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블로그를 자유케 하라 – 나를 제대로 표현하는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노하우

뒤로 갈 수록 이야기 보다는 그냥 플러그인을 소개해주고, 제품을 소개해주는 설명서 같은 느낌이 들어서 뒷심이 떨어 진다는 느낌이 드는데요. 사실 이런류의 책은 목차를 보고 자신이 필요한 부분만을 펼쳐들어 읽고 응용하며 사용해보고, 또 막힘이 생기면 찾아 보고 하면 되는 종류의 책입니다. 제 성격이 못났다 보니 카메라설명서를 읽듯이 완독을 해버렸던 거죠. 하지만, 티스토리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에게는 여러모로 유용한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최적화에 대한 약간의 노하우도 알려주고요. 이런저런 유용한 플러그인에 대해서도 알려줍니다. 블로그의 속성을 코드로 삽입한다든지 하는 방법등 책을 읽으며 이런저런 것들을 적용해 봤는데 이런 것들이 쌓여서 블로그최적화가 이루어 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시거나 네이버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이사와서 갈피를 못잡고 계시는 분들에게 권해드릴만한 책입니다. 감사합니다.

 



 

2014년도에 티스토리 블로그로 옮기려고 공부하기 위해 구입하고 읽었던 책이다. 그 당시에는 워드프레스를 하지 않았으니 그 부분은 대충 건성으로 읽었던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찾아 봐야겠다. 사실 워드프레스도 일단 자리가 잡히니 딱히 손 댈 곳이 없기는 하다. 결국은 어떤 콘텐츠로 채워 가는냐가 제일 중요하다. 하지만 어느 순간 또 지루해지고, 신기한 것을 발견하면 적용해 보고 싶어지고 벽에 또 부딪힐 것이다. 그 때 또 이런 책들을 뒤적이면서 공부하겠지. 여하튼 전문가용 책은 아닌 것으로 기억한다. 그렇다면 내가 쉽게 읽었을리가 없으니까. 워드프레스 초보자나 티스토리 초보자들에게 아주 쉽게 조언하고 있는 책으로 기억한다.

2016.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