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내가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내가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네이버블로그를 거의 3년 이상을 운영하면서 계속 벗어 나고 싶어 했었습니다. 2번의 티스토리 이전을 시행에 옮기다가 실패를 했고, 3번 째 결국 워드프레스로 블로그를 구축하고 옮긴지 한 달이 다 되어 가는데요. 마음이 이렇게 정착이 되는 것을 보니 이번에는 성공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물론 네이버블로그의 방문자가 더 이상 떨어질 곳이 있나 싶을 정도로 떨어졌기때문에 더 이전하기 쉬웠을 수도 있겠지만, 워드프레스 블로그는 하면 할 수록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블로그 강좌나 블로그에 대한 강의를 하는 사람들의 거의 모든 말들을을 종합해 보면 결론적으로 꾸준히 진정성을 가지고 관리를 하면 파워블로거가 될 수 있다는 식입니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요? 어떤 마케팅 담당자는 오히려 하루 300명 정도의 방문자를 유지하는 것이 저품질에 걸리지 않는 방법이라고 조언하기도 합니다. 하루 300명 우습게 볼 것이 아니라 기업이라면 신규 방문자가 하루 100명 이상만 되도 상당한 경력이 쌓이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그의 말에 수긍이 가기도 합니다.

여하튼 저도 티스토리로 이전을 하기 위해서 글을 몇 개 빼고 옮긴 후로 방문자가 평균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에서 하루만에 300명으로 곤두박질 치더니 그 후로 간혹, 정말 어쩌다 1천 명을 찍기는 하지만 꾸준히 300명 수준에서 관리 되다가 지금은 200명을 거의 넘지 않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아는 정말 훌륭한 수준의 글을 발행하는 블로거님들도 방문자가 형편 없는 경우가 많아서 안타까운 경우가 많고요. 네이버 검색창에 검색을 했을 경우 정말 “택”도 없는 포스팅이 검색 되는 경우는 설명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심지어 그린리뷰 캠페인을 함께 지원한다는 모 리뷰 사이트는 공공연히 메일로 맛집의 방문 사실을 “체험단에 선정 되어” 방문했다는 문구를 빼달라거나 넣지 말아 달라고 요구하기도 합니다. 물건의 경우에도 그러니 정보를 검색해서 보면 순수 구입해서 사용해 본 리뷰라고 입에 마르도록 칭찬하고 밑에 체험단 배너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달려 있는 경우도 많죠. 이렇듯 진정성은 커녕 상업적인 홍보의 영역에서 열심히 거짓말을 양산해 내는 블로거들의 글들이 메인을 도배하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이런 경우 “파워 블로거” 엠블럼을 달고 있어도 이웃을 끊거나 소식을 차단해 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다행히 제 이웃분들 중에선 한 2 분 정도는 제대로 된 제품 리뷰를 하면서도 방문자가 높은 편에 속하신 분들이 계시긴 합니다만 아주 드문 경우이고요. 사실 그 분들의 진정성이나 컨텐츠를 보면 훨씬 더 많은 검색에 노출 되어야 된다고 봅니다.

 

네이버 통계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 네이버 통계

 

블로그 글 수가 1천 개에 육박하는 네이버블로그의 방문통계화면입니다. 방문자가 높았을 경우나 낮았을 경우도 마찬가지로 항상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가 되기때문에 네이버에서 방문자 수를 관리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들기도 했는데요. 현재는 네이버블로그임에도 불구하고 다음에서의 검색이 주를 이루고 있는 특이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네이버블로그의 글이 다음에서 검색이 될 정도면 네이버에선 더 잘 검색이 되야 하는 양질의 포스팅인 경우라고 생각하는데 네이버의 생각과 저의 생각은 다른가 봅니다. 그렇기때문에 네이버블로거 중에 “생계”나 “수익”을 위해서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은 네이버의 눈치를 항상 살피게 됩니다.

 

워드프레스 통계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 워드프레스 통계

반면 워드프레스 블로그의 통계 화면입니다. 물론 아직 운영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았기에 섣부른 비교일 수도 있겠지만 적은 방문자 수라고 해도 꾸준히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포스팅의 개수는 80개 정도인 상황이고요. 글이 천 개인 네이버 블로그의 방문자 수를 금방 따라갈 것 같네요. 어제 드디어 방문자 100명을 달성했습니다. (잘했어. 토닥토닥)

네이버 블로그의 운영방식이 어쩌고 하면서 훈계는 말아 주세요. 그 많은 포스팅의 수많은 사진들 중 영화 포스터 빼고는 전부 스스로 찍은 사진이며 책의 발췌 부분을 제외하고는 전부 스스로 쓴 글이었습니다. 유행을 타는 휘발성 포스팅을 그다지 좋아 하지도 않고요.

글의 개수가 쌓일 수록, 블로그를 운영한 기간이 길 수록 특별한 이유가 없는 이상 방문자가 늘어 가는 것이 상식이라는 생각입니다. 휘발성 포스팅으로 블로그를 유지 하지 않는다는 점을 전제로 한 상황에서 말이죠. 방문자의 숫자를 절대 신경쓰지 않는 초연하신 블로거분들에겐 이런 이야기가 웃기는 이야기겠지만, 자신이 정성스럽게 써 온 글이 갑자기 노출이 되지 않고, 제목을 복사해서 그대로 복붙해도 최상위 검색이 되지 않는 황당한 상태에서 네이버는 대화의 창구가 막혀 있고, 간신히 항의를 해도 돌아 오는 답변은 메크로 답장으로 “당신의 블로그는 정상적으로 노출 되고 있다”는 결론과 자신들은 절대로 저품질 같은 것이 없다고 말하는 네이버의 품에서 벗어나니 참 마음이 편하고 좋습니다. 힘들지만 작은 텃밭을 스스로 일구는 느낌이랄까요?

다만, 워드프레스 블로그의 방문자는 거의 네이버검색에서 유입이 되는 것이 함정입니다. ㅜㅠ

저와 같이 네이버의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으신 분들은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추천합니다. 호스팅 비용과 하드 비용이 1년에 4~5만 원 정도가 발생하지만 애드포스트에 비해 좋은 수익을 발생하게 해 주는 애드센스를 비롯한 여러 광고를 마음대로 운영할 수 있으니 충분히 커버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이상으로 “내가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하는 이유”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