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84 1 – 3권 : 처음 접하는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1Q84 1 – 3권 : 처음 접하는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1Q84 1 – 3권 : 처음 접하는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그 이름도 유명하신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1Q84″라는 두꺼운 책을 들고 회사 휴게실에서 읽고 있자면 다들 IQ84(아이큐84)를 읽고 있냐고 그거 읽으면 아이큐가 84되는 거 아니냐고 농을 던지고 가기도 했습니다. 진실과 사회를 바라보는 관점을 다루는 책들이 아닌 이렇게 소설이라는 장르는 확실히 ‘취향’이라는 것이 존재하는 것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이 책을 읽는 동안 두 번의 동요가 있었고요. 결론은 딱히 들었던 작가의 명성만큼의 감동은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제 취향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 장점을 꼽자면 말의 힘(단어의 힘)이란 것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는 것과 현실을 아주 조금 비틀어 대서 다소 황당한 이야기(판타지 한 이야기인가요?)가 설득력을 지니게 된다는 것입니다. 작가는 끈질기게 비현실적인 것을 사실적으로 표현해서 변주해 냄으로써 독자들에게 있을 수 있는 이야기처럼 만들어내어 보여줍니다. 그런 면에서 작가의 필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하고 싶습니다.

 

1Q84 :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1Q84 :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좀 다른 이야기지만 소설이라는 장르를 읽고 나면 제가 사용하는 단어들이 얼마나 밑천이 부족한가 하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문맥과 감정선을 글로 표현해 놓은 것을 읽고 있자면 소설의 내용과 감동의 폭과는 상관없이 부족한 무엇인가가 채워지는 느낌이 드는 게 좋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소설도 조금씩이라도 읽어야겠습니다.

다시 으로 돌아와서 생각해보면 일본 만화를 보는듯한 느낌을 읽는 내내 가졌었는데요. 당연히 일본 만화도 일본 사람들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니 그럴 수 있겠습니다. 풀어서 말씀드리자면 뭔가 독특하고 색다른 느낌보다는 ‘그냥 일본스럽다.’ 혹은 ‘우리나라에서는 독특할 수 있지만 일본에서는 평범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설은 덴고와 아오마메의 이야기로 1권과 2권이 쓰여지고 3권에서는 우시카와까지 보태져서 3명의 이야기로 전개됩니다. 한 개의 장면이나 사건을 각기 다른 사람들의 시각으로 펼쳐내는 이야기는 아니었고요. 그냥 각기 인연이 있거나 관계가 있는 사람들의 각자 다른 이야기입니다. 3권의 중반쯤에서 탄력이 붙기도 했었는데요. 그들의 이야기가 만나고 서로의 이야기 속에 등장하고 좀 더 얼개가 튼튼해지면서 이야기가 재밌어졌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열린 결말로 모든 질문을 독자에게 던져주고 황급히 마무리한 것 같은 이 소설은 황망하기 그지없네요.

 

1Q84 :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1Q84 : 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돌 맞을 말일지도 모르지만 개인적으론 기대했던 것보다 재밌지도 빠져들지도 못 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두 번의 동요 중 한 번은 이 소설이 총 3권인것을 모르고 읽기 시작했다는데 있습니다. 책을 다 읽어 가도록 이야기의 형태가 잡히지 않아서 황당해하던 중에 다 읽고 나니 주 여사가 “그거 3권짜리야”라고 말해줬기에 놀랐습니다. 솔직히 지루했거든요. ‘이 700페이지에 달하는 두껍고 썩 재미도 없는 책을 앞으로 두 권이나 더 읽어야 한다니!!’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결국 나머지 두 권은 사서 보지 않고 도서관에서 빌려서 해치웠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는 앞서 말씀드린 것 같은 갑작스런 열린 결말로 마무리한 부분에서 황당했는데요. 이 긴 소설의 이야기를 끌어오던 미스터리를 작가가 친절히 설명해줄 필요는 물론 없지만 그래도 1900페이지의 이야기를 끌어온 달이 두 개인 이유라던지, 리틀 피플은 뭐라던지, 그들이 공기 번데기를 만드는 이유가 뭔지, 마더와 도터가 생겨서 말을 전해준다는데 그 말이 도대체 무슨 일을 하는지 등등의 여러 가지 궁금증을 그냥 남겨놓고 ‘이상한 세계로 들어왔던 통로로 다시 나갔으나 전에 살던 세계가 아니라 또 다른 세계더라’라는 식(혹성탈출의 마무리가 생각나는군요.) 의 마무리를 해버리는 것은 너무 불친절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건 뭐 그냥 던져놓고 아님말고 식의 소설도 아니고 말이죠. 여하튼 던져놓은 설정들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이 마무리가 됩니다.

결과적으로 남들이 훌륭하다고 평가하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를 재밌게 읽었다고 할 수 없겠네요. 요즘 소설들의 형태가 그런 것인지 판매율 때문에 그런 것인지 굳이 넣지 않아도 훌륭했을 베드신을 넣는 풍토(?)도 썩 마음에 들지 않았고요. 사실 이 소설에서는 주인공의 감정이나 인물에 대한 설명, 그리고 중요한 사건을 나타내기도 하며 중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근래 읽었던 몇 안되는 소설들을 돌이켜 보자면 꼭 PPL처럼 넣지 않아도 되지만 서비스 차원의 장면처럼 섹스신이 끼워져 있는 것이 출판시장의 현실을 보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기도 합니다. 사족이지만 만화방에 가서 만화책을 펼쳐봐도 고행석 같은 분의 작품도 예전 만화에선 볼 수 없는 야한 장면들이 삽입되어 있는 것을 보면 표현의 자유가 생겼다고 느껴지기보단 이런 장면을 넣지 않으면 판매가 안돼서 그런 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거든요.

여하튼, 1권에서 3권까지 읽으면서 다른 많은 작품들이 생각나기도 했습니다. 어쩌면 이런 점이 작가의 장점-겨우 한 작품 읽어보고 건방지게 말씀드리자면-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익숙한 것을 낯설게 만들고 낯선 것을 익숙하게 만들어 내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꽤 기대하면서 다가섰던 것에 비하면 마음의 결과는 초라합니다. ‘취향’ 그것이 문제겠죠. 감사합니다.